작전명 발키리
감독 브라이언 싱어 (2008 / 독일, 미국)
출연 톰 크루즈, 케네스 브래너, 빌 나이히, 톰 윌킨슨
상세보기



영화가 끝난 후 아무생각이 나지 않았다.
그냥, 그야말로 백지상태.
좋다, 나쁘다, 그저그렇다. 뭐 이런 아무생각도 없이
그냥.......그저 "영화 《발키리》를 봤다." 뿐이었다.
정말, 아무 생각이 들지 않았다. 

 

"뭐가 어떻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쉽게 입이 떨어지지 않는..
그 이유가 무엇인지도 모르겠다.
크게 감명을 받았다거나 그렇다고 짜증이 났다거나 하지도 않았다.
그냥 아무 감정이 들지 않았을 뿐...
(어째서였는지는, 지금도 진짜 모르겠다 ;;)



엄청 화려한 액션이 있거나, 입을 바짝바짝 마르게 할 만한 긴장감은 없었다.
하지만, 그것이 나쁘지 않았다.
오히려 더 발키리란 영화에 어울릴만한, 그래서 더 끌리게 되는,
뭔가 절제된, 억눌린 듯한 분위기 속에서의 긴장감이라 할까?
어떻게 보면 몰래 작전을 수행하는 그들의 상황에 맞는 연출된 분위기 일지도 모르겠다.
(단순히 내가 느끼기에만 이럴지도 모르지만 ㅎㅎ)
 

 

방금 한 영화기사 중에서 웃기면서도 공감가는 것을 발견했다.


                                          그림 : 헌즈



처음엔 이게 무슨 말인가 했는데,
그 의미를 알고 난 후로는 웃게됐다는 ㅋㅋ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니 만큼 그 결과를 뻔히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예고 등에서도 나와있는 말이지만 ㅎ)
"혹시 이번에는?"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
나도 모르게 빠져들고 있었나?




만약 그 많은 암살시도 중에 단 한번이라도 성공을 했었더라면
지금의 역사적 기록엔 어떻게 남게 되었을까?
뭐, 결과적으로 큰 차이는 없었을까?
 

 자기 자신은 물론, 가족의 목숨을 걸고 조국을 위해 거대한 일을 꾸민(?)다는 것.
그런 남편을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아내...
슈타펜버그 대령(톱 크루즈)보다 그의 아내가 더 대단히 느껴지는 건...나뿐인가?




영화가 끝난 후, 엔딩크레딧이 올라가기 전,
한 문구가 검정 바탕에 하얀 글씨로 떠올랐다.
좀, 놀랬었다. 두가지 측면에서...
(궁금하시면 가까운 극장을 찾으세용~ㅎㅎ) 

 

사회과목(역사,지리, 뭐 등등 다 포함)은 관심도 없고
엄청 싫어하던 내가, 요즘 들어서
이런저런 매체를 접하면서 역사라는 녀석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발키리! 너도 한몫했어 ㅎㅎㅎ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이 영화를 어제 봤습니다.
    그런데 나타났다는 문구가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 힌트 좀 ㅋㅋ;
    전 영화 관람 후 역사 공부를 좀 해야겠다고 생각 했네요
    학창시절에 세계사 공부를 할껄 그랬습니다..
    영화가 끝난 후 저는 '2차세계대전이 왜 일어난거지??' 라는 의문이 생기더라구요..ㅋㅋ
    무식한거죠...ㅋㅋ
    암튼 영화는 재밌게 봤답니다.

    • 하하하 ㅋㅋㅋ
      그렇게 막 엄~청난 내용은 아니었어요 ㅎㅎ
      슈타펜버그 대령의 부인에 관한 이야기였죠.

      저도 요새 역사에 대해 관심이 생기고 있어요 ㅋ
      절대 호둥이님이 무식한게 아니에요~
      대신 호둥이님은 다른사람들은 잘 모르는, 호둥이님의 관심분야에 대한 지식이 있으시잖아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9 19: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앗, 이번 주말에 이 영화 보려고 그랬는데!!
    상상카페님 글을 보니 왠지 더 끌리는데요;
    세계사에 워낙 무지한지라; 보면서 이해나 할 수 있을지도 조금 의문이지만..;
    은근 평들이 좋길래 기대중입니다 ㅎㅎ

    • 2차 세계대전이라는 영화적 배경이 있을뿐,
      세계사같은 건 몰라도 영화 보시는데는 상관없을거에요
      저도 그랬거든요 ㅎㅎㅎ
      즐거운 관람하시길..^^

  3. 저도 이 영화 그렇게 끌리지는 않더군요
    이 소재로 언젠가 비슷한 영화를 본 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네요
    뻔히 아는 결말이지만 그래도 톰 크루즈의 주연이라 보게 되었답니다. ㅎ
    글 잘 읽구 갑니다.

    •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니 만큼 비슷한 여러 영화들이 있지 않을까 싶네요.
      톰크루즈라는 요인 하나만으로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군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