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 아이
감독 D.J. 카루소 (2008 / 미국)
출연 샤이아 라보프, 미셸 모나한, 빌리 밥 손튼, 로자리오 도슨
상세보기



이번주말에는 시간이 없어서 극장을 못갔다죠. (괜히 바쁜척 ㅋㅋㅋ)
그렇다고 영화를 안보고 넘어갈 순 없는 노릇!
그래서 집에서 간단히 이글아이(Eagle Eye)를 봤답니다.
전에 보고 싶었었는데, 아쉽게 못봤었거든요.





이글 아이 : 일상에서 나타나지 않지만, 언제 어디서나 당신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며 컨트롤할 수 있는 파워를 가진 주체.


어떤 사람이 내 모든 행동을 하나하나를 감시하고 있다.
내가 어디서 누구와 무엇을 하든지, 그는 반드시 알고 있다.
하지만, 난 그가 어디있는지 누구인지 아무것도 그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


그, 아니 그녀의 정체는 누구?


과연 누굴까? 두근두근두근,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처음엔 돈 많이 드린 화려한 액션신에 놀랬다
'우와~, 돈 많이 들였겠다' 이러면서 ㅋㅋㅋ
요즘 액션다운 액션을 못봐서 더더욱 그랬을지도 ㅋ



영화를 보면 볼수록 전화와 전광판으로만 지시를 하는 그녀의 정체가 점점 더 궁금해졌다.
그녀의 목적이 무엇인지, 어째서 제리 쇼(샤이아 라보프)를 골랐는지,
그에게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근데, 그녀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그 긴장감이 확~ 사그라들어 버린다.
결국, 그녀의 정체는 컴퓨터.
그녀가 원하는 것은 자기가 원하는 세상 만들기? 세상 정복?(...은 아닌것 같고 ;;)


인간은 그릇된 판단을 하고, 기계는 통계와 확률에 의한 정확한 결론을 내린다.
인간의 그릇된 판단은 나쁜 결과를 낳는다.
그러니, 그런 인간은 제거되어야 한다.


뭐,,,컴퓨터적 논리로는 맞기도 한 듯.




그나저나, 아이로봇(I Robot)이 생각나는 건...어쩔 수 없는 건가?
결말은..뭐, 느낌 오시죠?
뻔하잖아요 ;;


그래도, 그 뻔한 내용이 나오기 전까진.
확실히 관객들을 끌어들이고 있는 듯 하다.
궁금증과 긴장감으로..
막바지 한 순간에 감을 떨어트려서 그렇긴하지만.
그래도 나쁘지는 않은 영화.



근데, 정말 나중에는
인간이 기계에 지배당하는 세상이 올지도..?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