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스캔들
감독 강형철 (2008 / 한국)
출연 차태현, 박보영, 왕석현, 황우슬혜
상세보기


한국영화를 본지가 꽤 오래된것 같았다.
그래서 이번엔 그냥 무조건 한국영화를 보자~
해서 표를 끊기위해 줄을 서있다가,
'그래 저거보자 '해서 고른 영화, 과속스캔들.
그냥 왠만큼 웃기겠거니 하고 고른 영화가,
의외로 큰 대박 웃음을 안겨주었다.

 
진짜, 완전 이렇게 웃어본것도 참 오랜만인듯하다.
나 혼자 키득키득 웃는것이 아닌,
상영관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푸하하하하'하고 웃는 영화는 참 오랜만이다.

아마도 다들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와서
이런 좋은 반응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
요즘 영화들을 보면 관객들을 끌기 위해서
예고편에서 거의 모든것을 보여주는 것들이 대부분인것 같다.
그래서 그만큼 본영화에서 느끼는 실망감도 더 크다.
 

하지만, 과속스캔들은 그다지 큰 기대감도 없었고,
'괜찮을것 같네' 정도의 적당함이
'이거 완전 재밌네, 완전 죽어~ㅋㅋㅋ' 라는 반응을 낳지 않았을까나?
 

그리고 무엇보다, 완벽한 캐스팅이었다고 감히 단언해본다.


제일먼저 차태현.
솔직히 아~주 인기있는 인물은 아니다.
하지만, 사람들을 끌어들이기에는 충분한 인물이다.
'과속 스캔들'에서도 역시 그 특유의 코믹한 연기로 큰 웃음을 주었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배우로써 한 이미지로 너무 굳어지는건 아닌가 걱정 스럽기도 하다.

다음은 박보영.
솔직히, 제2의 김아중이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홍보를 하길래
김아중이 미녀는 괴로워에서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주목을 끌어서
'또 뜬 애들 막갖다붙이면서 홍보해댄다. 제2의 김아중은 무슨, 쳇.'
이랬는데, 노래하는거 보고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근데, 조금 아쉬웠던 부분은
극중 노래하는 부분이 립싱크임이 너무 대놓고 티가났다는거~
그래도, 노래는 정말 생각 이상이었다.

마지막으로, 황기동(역의 왕석현).
진짜, 이 아이. 완전. 대박이다~!!!!!
이 아이가 없었다면, 아마....이 영화의 큰 손실이었을듯.
 

이 영화가 그래도 본전을 찾는 정도의 관객을 모은다면
분명, 이 아이는 여기저기에서 러브콜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왠지 다른 캐릭터 설정은 좀 힘들것 같다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는..ㅎ


요즘 경기도 안좋고, 세상사도 흉흉하고, 연말도 다가오고...
이래저래 마음도 무겁고 웃을일이 줄어들고 있는 것 같다.
일상에 지쳐 삶에 찌들어,
'내가 큰웃음 지어본게 언제쩍인가..'하는 생각이 든다면,
이번 주말 과속스캔들의 웃음에 한번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정말 대사 하나하나에 큰웃음을 얻게 될것이다.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