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Movie

빵빵 터진다! ─ 과속스캔들



과속스캔들
감독 강형철 (2008 / 한국)
출연 차태현, 박보영, 왕석현, 황우슬혜
상세보기


한국영화를 본지가 꽤 오래된것 같았다.
그래서 이번엔 그냥 무조건 한국영화를 보자~
해서 표를 끊기위해 줄을 서있다가,
'그래 저거보자 '해서 고른 영화, 과속스캔들.
그냥 왠만큼 웃기겠거니 하고 고른 영화가,
의외로 큰 대박 웃음을 안겨주었다.

 
진짜, 완전 이렇게 웃어본것도 참 오랜만인듯하다.
나 혼자 키득키득 웃는것이 아닌,
상영관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푸하하하하'하고 웃는 영화는 참 오랜만이다.

아마도 다들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와서
이런 좋은 반응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
요즘 영화들을 보면 관객들을 끌기 위해서
예고편에서 거의 모든것을 보여주는 것들이 대부분인것 같다.
그래서 그만큼 본영화에서 느끼는 실망감도 더 크다.
 

하지만, 과속스캔들은 그다지 큰 기대감도 없었고,
'괜찮을것 같네' 정도의 적당함이
'이거 완전 재밌네, 완전 죽어~ㅋㅋㅋ' 라는 반응을 낳지 않았을까나?
 

그리고 무엇보다, 완벽한 캐스팅이었다고 감히 단언해본다.


제일먼저 차태현.
솔직히 아~주 인기있는 인물은 아니다.
하지만, 사람들을 끌어들이기에는 충분한 인물이다.
'과속 스캔들'에서도 역시 그 특유의 코믹한 연기로 큰 웃음을 주었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배우로써 한 이미지로 너무 굳어지는건 아닌가 걱정 스럽기도 하다.

다음은 박보영.
솔직히, 제2의 김아중이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홍보를 하길래
김아중이 미녀는 괴로워에서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주목을 끌어서
'또 뜬 애들 막갖다붙이면서 홍보해댄다. 제2의 김아중은 무슨, 쳇.'
이랬는데, 노래하는거 보고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근데, 조금 아쉬웠던 부분은
극중 노래하는 부분이 립싱크임이 너무 대놓고 티가났다는거~
그래도, 노래는 정말 생각 이상이었다.

마지막으로, 황기동(역의 왕석현).
진짜, 이 아이. 완전. 대박이다~!!!!!
이 아이가 없었다면, 아마....이 영화의 큰 손실이었을듯.
 

이 영화가 그래도 본전을 찾는 정도의 관객을 모은다면
분명, 이 아이는 여기저기에서 러브콜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왠지 다른 캐릭터 설정은 좀 힘들것 같다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는..ㅎ


요즘 경기도 안좋고, 세상사도 흉흉하고, 연말도 다가오고...
이래저래 마음도 무겁고 웃을일이 줄어들고 있는 것 같다.
일상에 지쳐 삶에 찌들어,
'내가 큰웃음 지어본게 언제쩍인가..'하는 생각이 든다면,
이번 주말 과속스캔들의 웃음에 한번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정말 대사 하나하나에 큰웃음을 얻게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