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지난 7월 1일 이었던, 캐나다 데이(Canada Day)의 이야기를 끄적거려볼까 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스압'이 정말 진짜 장난아님을 미리 알려드리는 바입...;;;)
캐나다 데이(Canada Day) 캐나다의 건국기념일, 캐나다의 생일에 해당되는 날이라죠
캐나다의 가장 대표적인 국경일이라고 할 수 있답니다.


그래서 이 날을 기념하여, 전국 각 주요 도시의 특정 장소에서는 각양각색의 이벤트들이 하루종일 이어진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먼저 소개해 드리고자 하는 것은 바로, 노스 밴쿠버(North Vancouver)의 퍼레이드(Parade)입니다.


퍼레이드의 루트는 위의 지도에 파란색 선으로 표시된 구역이랍니다.
바로 위 지도의 A지점에서 시작하여 B지점에서 끝났다죠.
시작시간은 오전 10:00시 !!





상상카페와 그 친구가 퍼레이드를 본 장소는, 퍼레이드 끝나는 지점인 Jones Ave.와 17th St.이랍니다.
벌써 많은 사람들이 각자 간이용 접이식 의자를 준비하여 자리를 잡고 있었답니다.


지난해에 있었던 다운타운의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도 끝나는 지점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저런 모습으로 있었다죠.
역시, 끝나는 지점이 여유로운가 봅니다 ㅎ





게다가 노스 밴쿠버는 다운타운보다는 훨~~씬 조용하고 한가한 곳인데다가,
퍼레이드가 지나가는 길이 주택가라 그런지,
자신의 집앞에 애들용 그네, 피크닉용 테이블, 갖가지 간식과 음료들을 내놓고 있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ㅎ



게다가 부자동네라 그런지 집들도 하나하나 어쩜 그렇게 비싸 보이던지 ;; ㅋㅋㅋㅋㅋ



다운타운에서 출발하여 10시 30분쯤에 도착하였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 긴 퍼레이드를 이끌고 오는 첫 주자를 발견할 수 있었다지요.



참 욕심나던 메이플이 박힌 하얀색, 빨간색의 풍선으로 장식한 새빨간 자동차가 그 첫 주자였답니다.



커다란 대형 메이플 프래그(Maple Flag)와 함께 약간은 경건(?)한 분위기에서 퍼레이드는 시작한다죠.





2010 밴쿠버의 단연, 큰 이벤트였던 동계올림픽(Vancouver Winter Olympic)의 토치(Torch)를 들고 가는 분도 계시더군요.
이분이 실제로 토치 릴레이를 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아마도 맞겠죠? ;;





캐나다에서 무슨 퍼레이드만 했다하면 나타나는 깃발든 아저씨들과
정말 다양한 악기들의 들고 다양한 연주를 하며 등장하는 무리들이 지나감과 동시에,
본격적인 캐나다 데이 퍼레이드의 무리들이 나타납니다!

정말 다양한 노스 밴쿠버에 기반을 둔 단체들의 모임들이 아주 많이 지나가더라구요 ㅎ





우스꽝스러운 몸짓으로 사람들을 웃게 만들었던 아저씨,
갑자기 바바리맨(?)을 연상케 하는 모습으로 당혹감을 줌과 동시에 큰 웃음을 남기고 가셨답니다 ㅎ






아이들의 인기를 단연 독차지 하셨던, 비눗방울 아주머니 ㅎ
의상도 역시 눈에 확 띄죠? ㅎㅎㅎ






뭔가 특정인들을 떠올리게 했던 분들도 계셨구요 ㅎㅎㅎ
아침 일찍부터 분장하느라 힘드셨겠더라구요.



많은 사람들이 흥겨움 즐거움을 느끼며 해피 캐나다 데이(Happy Canada Day) 또는
해피 버스데이, 캐나다(Happy Birthday, Canada)를 외치고 다녔답니다.
또, 마치 구호처럼 C-A-N-A-DA! 를 외치기도 하였구요. (이거 은근 중독된다는 ㅎㅎㅎ)


하지만, 역시나 더 큰 즐거움을 주는 것은 퍼레이드 도중 나눠주는 공짜 물품들이랄까요 ㅎㅎㅎ
조그마한 국기와 브럿지는 물론, 캔디, 초콜렛, 스티커, 심지어 물까지 막 나눠준답니다.
캔디같은 것들은 보통 어린이들을 위한 것이긴 하지만, 손뻗으면 그냥 한 움큼씩 쥐어준다죠 ㅎㅎ
(수확이 많은 날이었답니다 ㅎㅎㅎㅎ)



하지만, 상상이 가장 욕심났던 것은 바로 이 양이라며 ㅋㅋㅋㅋㅋㅋ
아이가 작아서 귀엽기도 했지만, 정말 어쩜 그리 딱 양처럼 생겼던지 ㅎㅎㅎㅎ
참으로 욕심나더이다 ;;




퍼레이드에 항상 등장하는 깃발단과 연주단에 이어 역시나 다양한 기관의 자동차들도 그 모습을 보입니다.
역시나 종류가 다양한 소방서의 아이들이 많이 등장을 하더라구요.





경찰, 군대, 소방서에 이어 학교 버스까지 등장하십니다 ㅎㅎㅎ
단체 관광버스만한 큰 노란버스였다면 더 볼만했을텐에, 아쉽게도 작은 녀석이 등장했습니다.


큰 버스는 미국 영화 속 나오는 그 노란 버스, 딱 그 모습이라죠 ㅎ




또, 다양한 종류의 클래식 차도 속속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밴쿠버 거리를 지나다 보면, 어렵지 않게 옛 영화에나 나올법한 연식있는 차들을 구경할 수 있다죠 ㅎ




그 밖에도 일반 차량을 이쁘게 꾸민 차들도 많았답니다.
주로 국기와 빨강, 하양으로 꾸며져 있더라구요 ㅎ




차는 운행을 하고, 그 뒤에서는 밴드가 연주를 하거나 노래를 부르고,
심지어 복싱까지 하는 무리들도 나타납니다.


그 중에 가장 귀여웠던 차는 꼬마 아가씨의 붕붕과,
할아버지의 미니 오토바이였다며 ㅎㅎㅎㅎ


웅-웅-하고 다니는데 얼마나 앙증맞던지 ㅎㅎㅎ




장작 한시간 반에 걸쳐 이루어졌던 놀밴(노스 밴쿠버의 줄인말)의 퍼레이드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팀은 바로 이 경찰과 도둑이었다죠 ㅎ


범상치 않은 몸놀림으로 등장하여, 큰 호응을 얻었답니다.
그 앞 팀이었던 치어리더 팀에서 대결(?)을 신청하여 백덤블링으로 도전을 하였으나,
엄청 휙휙 넘어제낀 후, 결국 치어리더팀의 박수를 받고 의기양양하여 돌아가려던 찰라,
자동차의 문제로 결국 차를 밀면서 퇴장하였던 ㅎㅎㅎ
차를 밀고가면서도 저글링을 하던 모습으로 참 많은 사람들을 웃겼다죠 ㅎ



캐나다 데이의 시작을 아주 신나고 활기차게 열어주었던 노스 밴쿠버 퍼레이드!
이것을 시작으로 하루죙일 상상카페의 캐나다 데이 맞이 밴쿠버 휘젓기가 시작되었답니다 ㅎ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