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유명한 프랜차이즈 올드 스파게티 팩토리(The Old Spaghetti Factory)를 소개할까 합니다.
밴쿠버 개스타운(Gastown)에 1호점을 시작으로 각 주요도시에 총 12개의 매장이 있답니다.



일종의 패밀리 레스토랑같은 곳이랍니다.
착한 가격은 아니지만, 그 분위기가 맛이 좋아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죠.






밴쿠버에서 단 한곳밖에 없어서 그렇기도 하지만,
워낙 인기있는 곳이라 항상 붐비는 곳이랍니다.


하여, 대기시간 20분.
이 언니들에게 이름과 사람 수를 말하고 기다리시면 되겠습니다 ㅎ






기다리는 동안 내부를 둘러보았습니다.
밖에서 본 외관과는 달리 꽤 큰 규모에 놀랐다죠.
보통의 1호점이 규모가 작은 것을 생각하면 정말 엄청 큰 규모.


게다가 제각각 약간씩 다른분위기에,
사람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 차분한 분위기가 참 흥미로웠답니다.






식당 안에 자리잡고 기차.
당당히 개스타운이라는 이름까지 써붙이고 있답니다.
아이들이 워낙 좋아하더군요 ㅎ


저거 그냥 장식용이냐? 아니죠~
저 안에서도 식사가 가능하답니다 ㅎㅎㅎ
(저도 저기서 먹고 싶었다며..ㅜㅜ)






깔끔하게 셋팅되어 있는 테이블.
게다가 올드 스파게티 팩토리(The Old Spaghetti Factory)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세심하고 친절한 모습도 엿볼 수 있었답니다.


사실, 메뉴에 관심갖느라 저 아이들에게 관심을 주지 못했더라는 ;;






제일 먼저 따끈따끈하신 빵이 등장하십니다.
소스 듬뿍 발라 맛있게 먹었다죠 ㅎㅎ
다들 갈릭소스를 선호하셨다는 ㅎㅎ


빵을 사랑하는 저의 룸메의 말에 따르면,
"역시..얘네는 빵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그냥 식빵도 캐나다가 훨씬 맛있어."
라더군요 ㅎㅎㅎㅎ


확실히 빵값이 싸고 종류도 많고 맛있긴 합니다 ㅎㅎㅎ
(역시, 가격과 맛의 모든면에서 마켓플레이스Market Place가 짱이라며 ㅎㅎㅎ)







그 다음은 스프.
캐나다의 스프는 한국과는 달리 큰 건더기(?)가 동반함과 동시에
약간 더 진득(?)하며...더 짭니다 ㅋㅋㅋ


가볍게 먹을 수 있는 한국의 스프와는 달리
한끼 식사로도 거뜬하실 정도라죠.







다음은 샐러드.
역시...야채를 많이 먹어야 한다며 ㅎㅎㅎ


역시나 신선하고 산뜻하니 좋았습니다
심플, 깔끔 하십니다 ㅎ







스파게티 집이지만, 그보다 더 맛있는 립(Rib)!
그저...그냥...맛있다며..아흑..
다른 말이 필요없습니다. 그냥 맛있어요 ㅎㅎㅎ


게다가 캐나다의 프렌치프라이(French Fries)는 큼지막하고
그 튀김의 정도와 짭조롬한 맛의 조화가 아주 좋습니다.
감자의 맛이 살아있다고나 할까요 ㅎㅎㅎ






그래도 스파게티 집인데 스파게티를 안 먹을 수 없겠죠.
그냥 가장 무난한 미트소스 스파게티를 시켰답니다.



지인의 말에 의하면, '그래도 외국왔으니 처음보는거 특이한거 먹어본다'고 시도하지 말라더군요 ㅎ
그럼 입맛에 안맞고 맛없다고, 무난한게 가장 안전하고 최고라나..? ㅎㅎㅎ






푸짐하게 배 채우고 나서는 후식! 상상이 사랑하는 아이스크림!!
차와 커피, 아이스크림중에 선택할 수 있답니다.


여기서! 상상의 일행이 주문한 음식은 단지 스파게티와 립뿐!
메인음식 하나에 스프 또는 샐러드 하나가 따라오고,
거기에 후식까지 포함되어 있답니다.


그러니 계산은 립과 스파게티 가격만 내면 된다죠.
물론 10% 팁 따로 있지만요 ㅎ (캐나다 문화 특성상 ^^)


게다가 양도 많아서 세명이서 나눠 먹었답니다.
그러니, 양과 맛과 쉐어를 생각한다면 그만큼 가격이 착해지죠 ^^





맛있고 양많고 에피타이저와 디저트가 공짜로 따라오는, 올드 스파게티 팩토리(The Old Spaghetti Factory)!


캐나다에 오신다면, 한번 들려보시길 바래요 ^^
캐나다의 가족적인 분위기를 느끼기에 아주 적절한 곳이랍니다 ㅎ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맛있어 보입니다^^

  2. 문안하다... 요즘은 국어교육을 어떻게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3. 맛있겠어요! 프렌치 프라이는 빼고. ㅋㅋㅋㅋ 감자는 안좋아해서;;; 영국에서 피시 앤 칩스 먹는데 모양이 대략 저 두툼한 것과 비슷했는데- 다들 맛있다고 했지만 저만 못먹어! 이랬거든요(포테이토 피자도 절대 안먹는다는!) 근데 전 스프랑 빵, 그리고 샐러드가 더 눈에 띄네요. 빵이 엄청 맛있을거 같고... 스프도 걸쭉한게 싱겁게 먹으면 맛있을거 같고 샐러드도 치즈 뿌려진게 왠지 먹어보고 싶게 생겼어요!

  4. 그 '문안하다' 가 영 눈에 거슬렸는데 몇 분이 지적을 해주셨네요.

    음식은 맛있어 보여요...

  5. '문안'이 아니고 '무난' 입니다. 문안은... 인사하다는 뜻입니다.

    • 뜻을 모르는 건 아닙니다.
      단지 그냥 좀 더 익숙한 단어를 자연스럽게 입력하게 됐다할까요..ㅎ

      한분이 지적을 하시니 똑같은 말들을 참 많은 분들이 많이하시네요.
      전형적인 한국인의 모습이랄까요..ㅎㅎ

  6. 지적했다고 오히려 따지고들면서 전형적인 한국인의 모습이라고 generalize 하며 나쁜뜻으로 받아들이는 건 무슨 경우인가요..ㅋㅋ 전형적인 유학생 마인드네요.. (유학 8년차 어떤 이가 지나가다)

    • 본인이 보이는대로 해석하여 다른사람의 생각을 왜곡하는건 또 무슨 경우일까요?
      "따지고 들지도" 않았을뿐만 아니라, "나쁜뜻"으로 받아들이지도 않았습니다만..?
      만약 제가 "따지고 들 정도"의 부정적인 마음이었다면, 아마 위의 댓글들 그냥 다 삭제하고 끝냈을 겁니다.

      그리고 제 마인드는 아무리 "지나가며"하는 말이라지만,
      누군가를 "지적"을 할 입장이라면 본인을 밝히는게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을 밝힌다는 것 자체가 자신의 말에 대한 책임과 자신이 있다는 것이고,
      또한 상대방을 존중하는 마음도 담긴것이라고 사료됩니다만.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냥 단지 "지적"을 하신 분들은 다 "스쳐지나가는 분"들 이시거든요.
      솔직히 그건 단지 '앞사람 따라가기 식'으로밖에 안보인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개인차와 생각의 차이가 물론 모두 존중받아야 마땅하지만요.

  7. 인테리어나 식기 등이 10여년전과 다를 바 없군요!
    그때 생각이 납니다. 자주 가지 않던 개스 타운 갈때면 들렸던 곳이에요.
    오랜만에 보니 매우 반갑군요 : )

    • 아무래도 개스타운에서도 가장 유명한 장소중 하나일테니까요.
      10년전에도 이 모습이었다니..놀랍습니다.
      사실 1호점이라고 해서, 작은규모를 상상했었거든요.

  8. 상당히배고픔 2010.02.09 07: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맛있어보여요~ㅠ,.ㅠ
    입에 군침이...스멀 스멀 ^^ㅋ
    시드니 있을 때 먹어봤던 폭립이 생각나네요..
    '허리케인스그릴' 이란 곳으로 유명했던 곳인데.. 그때 폭립맛을 잊을 수 없어요~^^
    벤쿠버에 가게 된다면 꼭 여자친구랑 가보고 싶네요~
    (현재 여친 밴쿠버에 있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하구요~ 밴쿠버에 대해서 많이 올려주세요~
    여친이 있는 곳이라 자주 오게 되는군요~~
    그럼~

    (위에 단어하나 때문에 폭탄 맞으셨군요.. 전 별로 눈에 거슬리거나 하진 않던데..
    여긴 손대면 톡하고 터져버릴 듯한 예민한 분들이 많으신가봐요ㅡㅡ;
    먼저 한 분이 지적했고, 그에 대해 인정했으면 그냥 넘어가지.. 재차 삼차 지적은
    블로거 두번 죽이는 일인거 같네요.. 국어 운운하지 마시고 네티켓부터 챙기시길..)

    • 감사합니다.
      시드니의 허리케인스그릴이란 곳도 가보고 싶네요 ㅎ

      나중에 밴쿠버에 오신다면 꼭 여자친구분이랑 들리시길 바래요.

  9. 아 지난주에도 갔었는데 ^^;;
    맛있긴 한데 여기도 가끔씩 가줘야 맛있지 안 그럼 그저 그렇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저 수프가 최고의 명물!!!!

  10. 소주2병 2010.03.13 22:4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ㅋㅋㅋㅋ 아놔..ㅋㅋㅋㅋ
    이렇게 다른사람들이 찍어논 사진을 통해서 제가 일했던데 보니까 재미있네요.ㅋㅋㅋ
    제 꼴에 스파게티집에서 일하고 와서 부모님한테 스파게티 요리해드린다고 해서
    스파게티 레시피 찾아다니다 혹시나해서 스파게티 팩토리로 검색해서 방문했습니다.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ㅎㅎㅎㅎ

    아. 타이 커리 링귀니가 가장 맛있더라고요. 개인적으로.ㅎㅎㅎ
    10불 이하로는 별로고요 12불 이상으로는 웬만한건 다 괜찮습니다.ㅋ
    그리고 추천해드리는 음식하나 있는데 이름을 까먹었네요. 녹차가루하고 닭고기 들어 간거 있는데....아... 아무튼..
    처음에 빵나오는데 그거 다 드시면 배불러서 메인 메뉴 못 먹으니까 빵은 조금만 드시고 싸달라고 하세요.ㅎㅎ

    • 이 곳에서 일하셨다면, 팁 굉장히 많이 받으셨겠는데요?ㅎ
      추천메뉴 감사합니다. 다음번에 한번 먹어봐야겠네요 ㅎㅎ
      빵을 싸주는지는 미처 몰랐는데 ㅎㅎ
      저는 항상 사람인원보다 음식을 한두개씩 적게 시켜서요.
      워낙 양이 많으니 ㅎㅎㅎ 아무튼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1. 준호ㅋ 2010.04.23 11:0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맛있어 보여서 조만간 방문하고 싶네요 !!

    가격은 어느정도 하는지요 ? ㅎㅎ 그리고 스파게티 시키면

    스프랑 아이스크림이랑 그냥 주는건가요 ?

    • 네, 메인요리 하나당 샐러드나 스프를 하나씩 선택할 수 있습니다.
      식전에 나오는 빵과 후식도 포함되어있구요 ㅎ
      가격은....글쎄요..잘 기억은 안나지만 아마도 10불 안팍이지 않았나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