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월 1일, 새로운 해가 시작되는 날엔 
곳곳에서 한겨울에 바다로 뛰어들어가는 북극곰 수영 대회(Polar Bear Swim)가 있답니다.


세계 곳곳에는 북극곰 수영 클럽(Polar Bear Swim Club)이 있는데요.
밴쿠버 북극곰 수영 클럽이 가장 오래되고 가장 규모가 크다고 하네요ㅎ
1920년에 시작해서, 올해 90번째를 맞았답니다 ㅎ






밴쿠버 북극곰 수영 대회(Vancouver Polar Bear Swim)
매해 1월 1일 오후 2:30분에 잉글리쉬 베이(English Bay)에서 열린답니다.
이런 행사를 또 구경을 안갈수가 없죠 ㅎ
게다가 잉글리시 베이는 상상의 집에서 완전 가깝거든요 ㅎㅎ(걸어서 15분정도?)


사실 시작하는 시간을 몰라서 일어나서 검색해봤더니, 다행히 아직 시작하기 전.
그래서 대충 모자 눌러쓰고 바로 고고씽했다죠.





잉글리쉬 베이에 가까워질수록 점점 상상과 반대방향으로 올라오는 사람들.
게다가 머리가 젖어있고 수건을 두르고 있는 사람들이 가득!


'뭐야, 벌써 끝난거야. 20분도 안지났는데?'





잉글리쉬 베이에 다다르니 더욱 많은 사람들이 보입니다.





언제나 조용했던 잉글리쉬 베이에, 오늘은 군밤장사까지 오셨다며 ㅎㅎ
저 작은 파란 마차가 군밤차라죠 ㅎㅎㅎ
캐나다에도 군밤이 있답니다!


덕분에 입구에서부터 왠지모를 축제의 기운이 느껴집네요 ㅎ





알고보니, 상상은 이미 레이스가 끝난 후에 도착.
그래서 레이스를 마친 사람들이 하나 둘씩 올라가는 거였더라구요 ;;


그래도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이 남아있었답니다.






다양한 차림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분들도 꽤 계시더군요 ㅎ






물론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요원들도 계시고.






경찰 아저씨(전부 아저씨는 아니지만;;)도 계셨답니다.






제일 먼저 눈에 띄었던 아저씨.
"대~한민국" 그 고유의 음(?)을 나팔로 불고 계셨죠 ㅎㅎ
속으로 혼자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이러고 있었다는 ;;






한 쪽에서는 한 발 떼자마자 바로 쓰러져 고난을 맞으신(?) 분들도 계셨다죠 ㅎ




신나신 예쁜 언니들은 포즈까지 취해주십니다 ㅎㅎ


사실, 캐나다에서는 실외 음주는 금지입니다.
그래서 무조건 실내에서 마셔야한다죠 ㅎ
물론, 누런 봉투(?)에 싸서 들고다니며 마시는 사람들도 있지만요.




이 날 주요인물은, 이 분이셨다며 ㅎㅎㅎ
많은 분들과 기념촬영을 하셨죠.


처음엔 노란색이 아닌, 파란색의 모자도 아닌..풍선도 아닌..것을 쓰고 계셨죠.
그리고....





이러고 다니면서,
"Happy new year"를 열심히 외치셨다는 ㅎㅎㅎ





나중엔 이런 퍼포먼스까지 보이시며,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으셨답니다 ㅋ
이 날의 베스트 인기인이였다며 ㅋㅋㅋ





신나는 락음악까지 함께해서 더더욱 흥겨웠던 잉글리쉬 베이!
아마도, 잉글리쉬 베이가 시끌벅적 하는 날은 1년에 딱 두번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1월의 북극곰 수영대회와 7월의 불꽃놀이 축제.


유명한 잉글리쉬 베이의 불꽃축제를 못볼 듯하여 아쉽네요 ㅎ





해마다 많은 사람들의 기념촬영 장소가 되는 곳.


아이스맨이라는 티셔츠를 입고 있고, 많은 사람들 사이에 둘러싸여있다는 이유로
첫번째 사진의 아저씨가 이번 레이스의 우승자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옆에 계신 여자분은...아마도 여자 1등?
그냥 상상 멋대로의 추측이라죠 ㅎㅎㅎ


100야드(약 91.45m) 레이스에 해마다 1,2,3등 그리고 여자 1등을 선발한답니다.
북금곰 수영 대회의 하이라이트죠!
그리고, 그 사람들의 이름과 그 날의 날씨,온도, 물의 온도 등이 홈페이지에 올라온답니다.
하지만, 올해정보는 아직 업데이트가 되지 않았네요 ㅎ





해마다 바뀌는 심볼, 올해의 곰은 이 녀석입니다 ㅎ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가는 저 커다란 팻말의 곰은 작년의 곰이였죠 ㅎ


북극곰 수영대회에 참석한 사람들에게는 저 동그란 뺏지를 나눠준답니다.
해마다 저거 모으는 사람들도 있을 듯하네요 ㅎ
역시나, 아쉽게도 전 늦게도착해서 못받았다는..ㅜㅜ


올해는 90번째 밴쿠버 북극곰 수영대회.
10년 후 100주년 기념때 꼭 다시 와보고 싶네요 ㅎ





북극곰처럼 차가운 겨울바다에 뛰어들어 수영을 즐기며 한 해의 건강을 다지는 북극곰 수영대회.
한국에서도 부산 해운대에서 1988년 올림픽을 기념해 시작한 이후로 꾸준히 개최되고 있다고 하네요.


이번 겨울 차가운 겨울바다에 몸을 던지실 용기가 있으신 분들은, 해운대로 고고씽~!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운대 북극곰수영대회도 조금 있으면 시작합니다.

    날짜는 1월 31일이고요, 13일부터 22일까지 참가접수 받습니다.

    해운대 북극곰도 밴쿠버 북극곰 못지 않은 멋진 대회가 만들어지면 좋겠네요 ㅎㅎ

  2. 캐나다의 북극곰 수영대회.. TV에서 본 듯 한데, 이렇게 보니 더 실감나네요.
    노란 풍선 아저씨 참 재미있으시군요. 보면서 웃었어요ㅎㅎㅎ
    즐거운 축제 분위기라 더욱 좋네요 ^^

  3. 캐나다 지금 굉장히 춥다고 들었는데,
    노란공 쓰신분 보면 그런걸 전혀 못느끼겠네요. ㅋ

    • 캐나다가 북쪽이라 춥긴합니다만, 밴쿠버쪽은 여기에서 가장 따뜻한 곳이라 그런지 많이 춥지 않습니다.
      눈 대신 비가 많이 올 정도의 날씨니까요.
      게다가 이 날은 기온이 꽤 높았는지 춥지는 않더라구요 ㅎ
      여기 다니다보면, 서양사람들은 다들 옷을 가겹게 입는데, 유독 동양인들만 털달린 두툼한 옷들을 입는걸 볼 수 있다죠 ㅎ
      심지어 반팔에 반바지 차림의 사람들도 종종 본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