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뉘엿뉘엿 해가 져가고 있네요.
신나는 쿼드바이크 시간까지 마치고, 숙소로 들어가 간단히 모래만 털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바로 저녁 먹으로 고고고~


저녁을 먹으러 레스토랑까지 가는 길.
숙소에서 레스토랑까지 가는 것도 약간 거리가 있습니다.


여기저기 사진도 찍으며 천천히 산책하듯 걸었더니,
시원한 저녁 바람을 채 느껴보기도 전에 레스토랑 앞에 도착해버렸네요.





식사를 기다리는 동안 문득 해변을 바라보니,
날이 점점 어두워지면서 해변을 걷고 있는 사람들과 멋진 풍경을 만들어 냅니다.


우리의 호주에서의 첫 저녁은 선셋 BBQ~!
였으나...;;;
 예약착오로 인해 쉐프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를 먹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맛을 보기위해 일부러 이것저것 골고루 시켰다죠.







그리고 드디어 우리의 저녁 밥 등장~!


비쥬얼은 깨죽이나 먹어보면 버섯죽인 스프와 색깔 고운 샐러드.
(갑자기 깨죽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죠 ;;)
그리고 메인인 스테이크와 색깔 고운 레드와인 한 잔.


종류 별로 다 시켰더니, 이게 뭔지 저게 뭔지..
그냥 우선 먹고 봅니다 ㅋㅋㅋㅋㅋ


너무 사랑 가득 듬뿍 담았는지, 넘쳐버린 소스.
먹다 보니 소스 맛이 모두 다르네요.
근데..그 사실을 거의 다 먹고 나서 알았다는 ;;






그리고, 이어서 스테이크보다 더 맛있는 후식~!
우후후후훗~
역시, 난 디저트가 쪼아~! ㅋㅋㅋㅋ



사실 스테이크가 약간 질기다는 느낌이 들었었는데,
맛있는 후식 덕분에 잊어주기로 했답니다 ㅋ







먹는데 집중을 하고 있느라 해가 졌는지도 몰랐네요 ;;
레스토랑을 나서 돌고래 먹이주기가 이루어지는 제티(Jetty)로 향합니다.



점점 하늘이 붉은 빛으로 물들어 가네요.
그야 말로 붉은 노을.
난, 너를 사랑해~ 예~~♪
(흠흠, 죄송 ;;)






제티에 가까워지니 모두들 사진 찍기에 손이 바빠집니다.


더 붉여져서, 온 하늘을 덮은 멋진 노을 모습과
어느새 먼저 와 우리를 기다리는 돌고래들의 모습.


                                                                                                                      사진 : 탕갈루마리조트


처음엔 제티에 앉아서 돌고래들을 구경합니다.
헤엄도 치고, 물도 뿜어대고 ㅋㅋㅋ

이런저런 설명을 들은 다음
드디어 돌고래 먹이주러 고고고~


앞에 가면 모두 세개의 물동이가 있답니다.
하나는 소독약, 하나는 그냥 물, 하나는 물고기 통


소독약 냄새가 나는 물동이에서 팔을 씻은 다음, 그냥 물로 헹궈냅니다.
그리고, 물고기 통에서 맘에 드는 녀석을 하나 덥썩 집어, 돌고래에게 씩씩하게 걸어갑니다.



 

그리고 드디어 돌고래가 눈 앞에 딱 나타난 순간!
먹이를 내밀면 먹이만 쏘옥~ 잘 먹는답니다.




돌고래 먹이줄 때 주의할 점~!

파도의 높이와 물의 깊이에 따라 옷이 흠뻑 젖을 수도 있으니,
안에 수영복 입어주는 센스~!

 
그리고 분실물에 주의 하세요~
저희는 비치타월 하나 펼쳐놓고 그 위에 물건 다 올린다음에
남은 타월로 덮어놨다죠 ㅋㅋㅋ
워낙 고가의 장비들이 많으니 조심조심.





탕갈루마 리조트에는 돌고래들의 출석부도 있답니다.
제가 만났던 아이는 Silhouette !
여자였군요. 으흠~ (남자라고 생각하고 있었음 ;;)



아, 그리고 이 돌고래들은 리조트에서 기르는 아이들이 아니라 정말 야생에서 자란 아이들이랍니다.
예전에 한번씩 먹어준 것이 계기가 되어서 이젠 저녁마다 이렇게 꾸준히 찾아온다고 하네요.


"야, 저기가면 밥준다!" 이렇게 해서 하나 둘 모인게 아닐까..
하하하하하 ^^;;;



드디어, 탕갈루마 리조트(Tangalooma Wild Dolphin Resort)에서의 하루가 저물었네요.
하.지.만 !!!
우리의 밤은 아직 끝나지 않아쓰~ ㅋㅋㅋㅋㅋ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