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달린다
감독 이연우 (2009 / 한국)
출연 김윤석, 정경호, 신정근, 선우선
상세보기



요즘은 한국영화가 대세! 라고 하기엔 쫌....;;
개봉한 한국영화는 많은데, 관객몰이에 나선 영화는 그다지랄까..
그 와중에, 좋은 호응을 얻고 있는 듯이 보이는(?) 《거북이 달린다》를 보러 고고고~!
아주 오래간만에 늦은 야밤, 새벽영화를 보았다죠 ㅋㅋㅋ





한국영화의 흥행 보증수표라고 할 수 있는, 김윤석!
그의 새로운 영화, 《거북이 달린다》


뭐, 배우도 그렇고, 영화도 그렇고 좀 기대가 되긴 했습니다.
하지만, "한 번 보고 싶긴 하네" 딱 이정도의 기대감이랄까..;;




근데,  이 영화...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자꾸 묘~합니다.
이...낯설지 않은 전개.


영화가 끝난 후, 알고봤더니..
대한민국 희대의 탈옥범 신창원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신창원을 모델로 한 이야기는 아니라네요?


분명, 신창원의 에피소드가 완.전.똑.같.이 담겨있는 영화인데, 신창원을 모델로 하지 않은 실화는 아닌 영화다?
도대체 이건 무슨 말인가요?
그럼, 이야기 틀은 잡았는데 그 에피소드들을 채울 소재들이 없어서 살짝 슬쩍했다?


도대체가, 감을 잡을수 없는 말입니다.




어차피, 모두가 아는 뻔한 전개에,
긴박감이라고는 눈 씻고도 찾아볼 수 없고,
뒷 장면을 기대하게 할 만한 복선도 없고,


그냥....그냥....
그저 봤습니다. ;;;





기막힌 액션도 없고,
애절한 멜로도 없으며,
게다가 감동 없는 해피엔딩...


더군다나, 전국민 모두가 아는 스토리...






그냥..차라리.."실화영화" 만들었더라면..
그나마 홍보도 더 잘 되고, 대놓고 "실화"라고 했으면, 그나마 더 많은 이야기거리를 만들 수 있었을텐데...


그냥...돈이나 들였을 법한 영화랄까요...;
배우들도 다들 알아주는 사람들이니 그 사람들 인건비(?)만 해도....





도대체가 이해할 수 없는 네이버 평점을 원망해보며,
그래도 지금 말하는 만큼의 최악의 상황은 아니었다고 그냥 살며시 언급해봅니다.



코믹에 액션에 멜로에 결국은 훈훈한 엔딩까지.
참 여러가지 요소들을 시도했으나,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해낸 것은 없어보이는 영화,《거북이 달린다》


그냥, 한국영화 응원하고 싶을뿐이라며 ;;





끝으로, 참으로 공감가면서도 명심해야할 구절하나.


지금 나를 잡으려고 군대까지 동원하고 엄청난 돈을 쓰는데 나같은 놈이 태어나지 않는 방법이 있다.
내가 초등학교 때 선생님이 '너 착한 놈이다.'하고 머리한번만 쓸어주었으면 여기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다.
5학년때 선생님이 '새끼야, 돈 안 가져왔는데 뭐하러 학교와, 빨리 꺼져라'하고 소리쳤는데 그때부터 마음속에 악마가 생겼다....

— 《신창원 907일의 고백》 中



전 이 말이 100% 맞는 말이라고 확신합니다.
선생님은 물론 그 부모와 넓게는 세상 모든 어른이 되겠지요.
(저도 진짜 '개'만도 못한 선생들을 많이 만났던 과거가 있는지라...)


세상에 영원히 악한 사람도, 영원히 선한 사람도 없다고 봅니다.
물론, 태어날 때부터 악한 사람도 없구요.
본인의 의지와 주변 환경의 영향...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영화 보려고 했는데... 살짝 고민 좀 해봐야겠네요. ㅠ_ㅠ

  2. 신창원은 그 초등학교 선생을 찾아가 죽였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