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
감독 박찬욱 (2009 / 한국)
출연 송강호, 김옥빈, 신하균, 김해숙
상세보기



요즘 이래저래 말많고 이슈화되고 있는 영화, 《박쥐》를 보았습니다.


박찬욱 감독의 새 영화, 김옥빈의 가슴노출, 송강호의 성기노출로
개봉 전부터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관심과 걱정을 동시에 받던,
문제시 되던 영화라고 할 수 있겠죠.






충무로 화제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박쥐》를 아니볼 수가 없겠죠 ㅎ


사실은, 관심만 있을뿐 확실히 '봐야겠다'라는 생각은 없었는데,
주변에서 워낙 보고싶다는 사람들이 많아서 같이 보기로 결정했다죠.


솔직히, 박찬욱 감독을 좋아하지 않거든요 ㅎ
오히려 약간 싫어하는 쪽에 가깝다할까나..그냥, 왠지 정이 안간다고나 할까..ㅎ






어쨌든, 영화를 보는 도중에 시계를 가장 많이 본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가장 불편하게 봤던 영화이기도 했구요.
(극장 의자가 불편하기도 했다죠. 자리도 비좁고.)






초반엔, 극전환의 기대감으로 시작합니다.
어떻게 뱀파이어가 되나, 김옥빈과의 만남과 계략은 어떻게 전개되나 등으로..
하지만 극 전개가 느릿~한 나머지, 사람을 지치게 하더군요.


지루하다 생각될 무렵, 조~용히 또는 맹~하니 있던 김옥빈이 갑자기 반짝반짝하더니,
그 순간부터 영화는 욕구와 욕망에 휩싸이게 되더군요.


그리곤, 두 사람의 사이가 가까워질수록 영화는 극적으로 가게됩니다.
누구나 한번쯤을 품을 다양한 감정들을 담고 있는 장면장면들의 연속이랄까요..?






근데,《박쥐》를 떠올리면 떠올릴수록 자꾸 "싸이코"라는 단어다 떠오릅니다.
'그건 좀 너무한것 같아, 그렇게 표현하는 건 안되겠지' 싶으면서도
계속해서 그 단어가 생각나는 건...어쩔수가 없다고나 할까요?


이건 영화 《박쥐》에 대한 저의 오묘하고도 미묘한 감정과 비슷한듯도 합니다.
"싸이코지만 괜찮아"랄까나? ㅎㅎㅎ






전 《박쥐》에서 모두가 칭찬하는 송강호의 연기보다는,
김해숙과 신하균을 주목하고 싶습니다.


김해숙씨는 요새 드라마나 영화나 참 여기저기서 많이 나오시더라구요,
한작품에 출연하면서 바쁘다하는 '스타'들보다 오히려 더 바쁜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정말, 김해숙과 신하균의 《박쥐》에서의 연기는, 광적이라고나 할까요..?
연기보다 더 연기같은 연기라고 하고 싶습니다.
(뭔 소리니..?ㅋㅋㅋㅋㅋ)






알듯 하면서도 전혀 모르겠고,
이해할 듯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해는 커녕 생각조차 하기도 싫은


사람의 알쏭달쏭 아리까리(?)한 마음을 불러일으키는 영화, 《박쥐》
그러면서도 관람후에는 다리에 힘이 풀리게 하는, 힘빠지는 영화이기도 한 《박쥐》
영화가 중반을 지나갈 무렵부터 '으윽-'하며 고개를 돌려야 하는 순간이 반이 넘었던 영화, 《박쥐》
다시 한번 떠올려본다면, 다른 느낌을 받을 듯한 영화, 《박쥐》






아무튼, 참 독특하고 특이한 영화였습니다.
그 특유의 반어와 역설이 인상적이죠.
하지만, 역시나 마음은 가지 않는 영화랄까요.


그런데, 영화를 쫌 마니아 적으로 본다거나, 관심이 많아 전공을 고려해 봄직해본다거나 하시는 분들이 아닌
그냥 단순히 '영화나 보러가자' 하시는 분들이라면...
다른 영화를 고려해봄이 좋으시겠네요.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사이보그지만 괜찮아 때문에
    박찬욱감독이 싫더라구요... ㅎㅎ
    박쥐는 안봐봐서 잘 모르겠네요... (사실 별로 보고싶지 않다는ㅋ)

    • 전, 사이보그지만 괜찮아를 보질 않아서,ㅋ
      사실, 박찬욱감독의 작품을 제대로 본것은 이번이 처음이에요 ㅋㅋㅋㅋ
      이전것들은 티비에서 본 정도랄까..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