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2009년 처음이자 마지막 황금연휴를 맞이하여 시골집에 다녀왔습니다.
(여행을 가고자 했으나, 성수기라 예산초과라 못갔을뿐이고! ㅎ)



그리고 함께한 미니양!
(공식이름은 미키군 미미양이지만, 난 미니라고 부르고 싶다규~! ㅎㅎ)
워낙에 이동시간이 길다보니, 음악이 없으면 힘들다구요~ㅎㅎㅎ



그래서 이번에 긴 시간을 함께 보내며 느낀 미니양에 대해 소개해 드릴려고 합니다 ㅎ





미니양과 음악여행을 떠나고 싶으시다면,
미니양을 잘 이뻐해줘야겠죠? ㅎㅎㅎ


이렇게 이뻐하라, 미키 MP3!!


저도 처음엔 훽~하고 돌아가는 귀인줄 알았는데,
그냥 살짝 딸깍-하는 정도랄까요?ㅎ
한번 딸깍-과 딸~~깍-으로 조정하는 미니양이랍니다 ㅎ


참, 쉽죠~잉 ㅋㅋㅋㅋㅋ





2GB의 풍부한 용량만큼이나 풍부한 미니양의 표정이랍니다.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표정으로 가만히 바라보고 있어도 재미있다죠 ㅎ


게다가 표정이 한번에 싸악~변하는게 아니라
서서히 변하기도 해서, '어떻게 변하나'하고 지켜보는 재미도 있구요 ㅎㅎㅎ







하지만, 역시 아쉬운 점이  없을수는 없더라구요 ㅎ


제일 먼저는 모두가 예상하듯이 화면 목록을 볼 수 없다는 점이겠죠?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바로 찾아서 들을 수 없는 아쉬운 점이긴 하겠지만,
mp3에 넣은 노래 자체가 본인의 취향에 의한 것이니 큰 문제는 없겠죠? ㅎ





전에 사용하던 mp3의 '재우기' 기능을 참 좋아했는데, 그게 또 아쉽긴 하더라구요 ㅎ
제가 워낙에 음악 켜놓고 자버리는 경우가 많은지라 ㅋㅋㅋ


아, 그리고 또 한가지!


목걸이형 이어폰이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이어폰을 통해 미니의 무게가 좀 느껴지더군요.
제가 워낙에 치렁치렁하고 무거운 귀걸이도 못하는 스타일이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미니의 무게가 귀로 느껴져서 한시간 이상은 듣지를 못하겠더라구요.






혹시, 저같이 무거운 귀걸이 못하시는 분들이라면 참고하세요~
그래도, 이어폰은 목걸이형이 아닌 일반형으로 사용하면 상관은 없겠죠?
그 대신, 미니양의 이쁜 모습을 뽐낼수가 없어서 아쉽긴 하겠어요 ㅎ




미키와 미니의 매력에 빠지고 싶으신분들은, 줄을 서시오~ㅋㅋㅋㅋ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