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스캔들
감독 박희곤 (2009 / 한국)
출연 김래원, 엄정화, 임하룡, 홍수현
상세보기




《인사동 스캔들》초대권이 생겨서 다녀왔답니다.
안그래도 요새 TV에서 자주 나오고, 그림복제라는 새로운 소재의 이야기라 좀 흥미를 느끼던 참이었죠.
또, 엄정화 언니의 새로운 모습도 기대되기도 했구요 ㅎㅎ






"서양화는 베끼는게 어렵고, 동양화는 살리는게 어렵다" 라는 문구 하나에,
동양화 서양화 가리지 않고 열심히 베껴서 파는건가?
라는 생각만 갖고 보러갔던 《인사동 스캔들》







근데, 써억 많은 작품들을 베끼진 않더군요 ㅎ
영화내용에서 나왔던 것처럼, "복제"와 "복원"의 애매하고 아슬한 줄타기였다고나 할까 ㅎ








오랜만에 나들이 하신, 김래원씨.
낮에 티비에서 《어린 신부》를 잠깐 봤고 가서 그랬는지 왠지 친숙함이 느껴지더군요 ㅎ







역시나 대박은 우리의 정화언니 ㅎ
진짜 엄정화씨는 카멜레온 같은 사람이 아닐까..생각해봅니다.


엄정화씨도 역시, 티비에서 요즘 《홍반장》하던데 ㅎ
그 모습과 비교해보면...으흠~ㅎㅎㅎ


가수와 연기자의 길을 가장 멋지게 걷고 있는 대표적 인물이라고 생각되는군요.
그래서인지, "엄정화 선배님을 닮고싶어요"하는 후배들도 참 많고 ㅎ







그에 못지않게 눈길가던 인물, 최송현.
아나운서 그만두고 나오시더니만, 이제 연기를 본격적으로 하시려나 봅니다.
처음엔 드라마 안에서의 아나운서 역할로 나오더니, 이젠 그녀의 모습에서 아나운서의 모습을 찾을 수가 없더군요.



옛날에 다리 좀 떨고 껌 좀 씹었을 법한 자태(?)를 뿜어주시더이다.ㅋ







《인사동 스캔들》에는 참 다양하고도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는데,
잠깐 출현해도 참 인상깊고 눈길가는 인물들이 많은 반면,
지속적인 출연에도 참..뭥미; 싶은 인물들도 있었죠.



그 대표적인 인물이 홍수현씨. 어디선가 비중있는 인물로 다뤄질 법한 분임에도,
《인사동 스캔들》에서는 존재감이 있지도, 없지도 않는, 애매모호한 인물로 그려져서 안타깝달까요..






하지만 다행스럽다고 할 수 있는건, 영화 자체가 안타깝다는 사실.
신선한 소재에 다양한 인물들, 잘만 반죽했다면, 맛있는 부침개가 됐을 것 같은데...



반죽하다가 '물, 좀 만 더 넣을까? 헉- 많이 넣었다. 밀가루 좀 만 더 넣을까?'를 반복하다가
결국엔 망치고 마는 케이스라고나 할까요..






열심히 개그치는 영화. 하지만 그것을 받아주지 않는 관객들.
그럼 결론은 쓸모없는 짓.


관객의 수준이 낮아서가 아니라, 관객에서 그 개그를 받고 웃을 여유를 주지 않는 것이 문제.
'지금 웃기라고 개그한건가?' 싶게 만드는 부분이 많았다죠.






게다가 그 아쉬운 결말이란...
김래원의 말 한마디로 끝나는 그 모든 일들의 결말은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 2008)》을 생각할 수 밖에 없게 만들고 말죠.


'따라했니? 너도 마무리가 힘들었어?' 라는 생각이 들듯 말듯하게..





그래도 뭐, 정화언니의 연기는 쵝오~! 였다고 말하고 싶고..
영화는...........글쎄요.........
그냥, 계속 애매~합니다 ㅎ


결말만 달라졌다면, 결말마저 색다르게 신선하게 했다면,
그래도 괜찮았을지도 모르죠. ㅎ


'네이버의 평점이 왜 그리 높을까'에 대해서만 생각하게 된다할까요?
나쁜작품은 아니었지만, 그 정도로 높은 평점은 아닌듯 한데 말이죠..;
그래도, 볼만은 합디다. ㅋㅋㅋㅋㅋㅋ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