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탄의 명물로 자리잡은 미쓰리 햄버거( +더보기 )에 이어
계속해서 송탄 탐방에 나서보도록 하겠습니다. ㅎ


오늘의 무대는, 바로바로 미군부대!
이면 좋겠으나....들어갈 수 없으니, 그들과 어울릴 수 있는 신장쇼핑몰을 소개하도록 하죠 ㅎ
저 멀리, 신장쇼핑몰 바로 건너편으로 보이는 곳이 미군부대랍니다.





가까이서 보면 바로 이런모습이죠.
입구는 참 한국적으로 생겼네요ㅎㅎ 안의 모습은 어떨지 궁금합니다.ㅋ

경찰 아저씨들도 보이시고 ㅎ





본격적인 신장쇼핑몰 탐색기!!






양쪽으로 쭈욱~늘어선 가게들.
짧지도 길지도 않는 이 길이 신장쇼핑몰의 중심되겠습니다.


한참 쭉걷다가 '어디가 끝이지?' 할 즈음에 끝이나는 거리.
대충 어느정도인지 짐작이 가시나요?





역시, 미군부내 앞답게 간판도 안내판도 모두 영어로 되어있습니다.
한글로 된 간판을 찾기가 오히려 더 힘이 드는군요.






구석진 작은 골목까지도 모두 영어간판. ㅎㅎㅎ
이 골목을 지나가면서는 낯설면서도 익숙한 풍경을 많이 보았죠.


길거리에서 바베큐를 해먹는다는지,
스쳐가는 술집마다 커다란 당구대에서 당구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던지...




거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같은 모습으로 잘 정리되어있습니다.
가로등과 나무로 잘 꾸며놓아져 있죠.


서울의 명동에 비교해보고 싶기도 하네요 ㅎ




길거리에서는 미쿡에서 인기 많은 스포츠 복도 볼 수 있구요 ㅎ




물론, 한국사람보다 외쿡사람들이 더 많이 보입니다.





뭔가 화려하고 웅장한 가게들도 보이구요.



이 정도 하니, 여기가 미국인지 한국인지 구별이 가지 않을 정도입니다.
한국말보다 솰라솰라~하는 말이 여기저기서 더 많이 들리네요 ㅎㅎ






쥬얼리샵에서 외국인 손님을 맞고 있는 나이 지긋한 아저씨도,






갈비를 좋아하는 노란머리 총각도.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곳,

 
그 곳이 바로 이곳이죠. 신장쇼핑몰!!





인심 좋고, 손맛좋은 아주머니께 맛있는 야식까지 얻어먹을 수 있으니,
금상첨화 아니겠어요? ㅎㅎㅎ






길거리 음식점까지도 영어메뉴가 있는 곳.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지는 않지만, 마음으로 통하는 사이? ㅎ





후천성 여행 결핍증에 걸리신 분,
가까운 곳에서 외쿡을 느끼고 싶으신 분들은 주말을 이용하여 송탄에 살짝 들려보는 건 어떨까요?
아무래도 밝은 시간보다는, 느즈막한 시간이 좋겠죠? ㅎ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Posted by 상상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로그 타이틀이 바뀌셨네요..!!
    이름이 왜 신장쇼핑몰이죠?
    치킨스틱은 알겠는데..
    피쉬스틱인 뭘까요? 혹시.. 핫바? ㅎㅎ
    평택은 가깝지만 한번도 가보지 못했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미스리 햄버거의 소문은 저에게도 들리던데..
    저곳이 저렇게 변해있다는건 상상도 하지못했네요

    • 그 근처에서 이렇게 저렇게 자리를 옮겼었나 보더라구요 ㅎ
      나중엔 또 더 큰 곳으로 이사하여 "매장"이 될지도 모를일이네요 ㅎ
      하지만, 아담한 사이즈의 정감가는 가게가 더 친근하게 느껴질것 같아요 ㅎ

  3. 정문앞을 다녀오셨군요...ㅎㅎ
    정문앞(신장쇼핑몰)이 예전보다 썰렁해서 좀 걱정도 됩니다...
    북적북적 거리면서 미군애들이 돈 좀 많이 쓰고 가면 좋으련만...ㅋㅋ

  4. ㅋㅋㅋ 2010.01.10 02: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부대에 근무하는사람인데요 별거없어요

    나중에 부대 개방행사하면오세요

  5. 우헹헹 2010.01.15 23: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두 송탄사는학생이라 자주 들리는곳이에요ㅎㅎ

    역시낮보다는 밤에가는게 더재미있죠 ㅋㅋ

    제가 아는장소들도 많이 나오고 이렇게보니까 또 달리보이네요

    ㅎㅎ아 혹시!!돌아다니시다가 피어싱가게같이 귀뚫어주는 샵본적 있으세요 ??ㅠㅠ

  6. 저는 미국에 사는 한국인 미국 시민권자입니다
    한국에서 대학과 군복무를 마치고 어느덧 미국온지도 30여년이란 세월이 흘렀구여
    이제는 자식들도 모두 교육시켰놨으니 한국에 가서 노부모님 모시고 살려고 하는데'''
    고향은 대전이고 평태에서 살려고하거든요 의견이 어떤가요?

    • 단지 '평택'이라는 단어 하나로 저에게 이러한 의견까지 물으시는 건..좀 많이 가신듯합니다 ;;
      일단 제가 평택 거주자가 아닌지라 뭐라 답해드리기가 어렵네요.
      게다가 제가 아직 부모님 모시고 살 나이가 아니라서 그 생활에 대해도 자세히 모르겠구요.
      이러한 내용은 다른 곳에 상담을 받는것이 옳으실 듯합니다.

      다만, 하나 말씀드리자면 평택에 아무리 미군기지가 있다고는 하여도,
      특정지역 이외의 지역에서 영어가 미국에서처럼 사용한다거나 뭐 그렇지 않습니다.
      당연한 것이 그 곳은 한국말을 사용하는 한국이니까요.
      언제까지나 미군기지 앞은 특정 지역으로 미군들이 주말을 즐기기위해 모이는 장소이므로,
      노부모에게는 적합하지 않을것이라는 게 제 소견입니다.